• 전체기사
  • 핫이슈
  • 영상뉴스
  • 포토뉴스
  • 날짜별기사
  • 이벤트

방송/연예 TV

[언제나 봄날 리뷰] 강별-권현상, 이정길 구조 움직임 시작…원기준은 '사냥준비'



“네, 협박 맞아요. 문 열어주세요.”



14일(화) 방송된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에서 주인정(강별)이 강덕상(이정길)을 구해내기 위해 움직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한길(최상훈)의 계략으로 얻지로 요양병원에 입원하게 된 덕상을 구하려는 인정과 강윤호(권현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인정은 덕상을 구해내는데 도움을 주겠다는 한민수(원기준)과 만났고, 그로부터 조언을 듣는다. 그런 민수를 의심하기 시작한 윤호는 사이에 끼어들어 적대심을 보이고, 인정에게 “저 사람 기업 사냥꾼이다. 소문이 굉장히 좋지 않은 사람”이라며 경계하라고 말한다.



그의 예상대로 민수는 뒤에서 증권가에 소문을 퍼뜨리면서 KR그룹의 주식을 떨어뜨리고 있었고, 적당한 타이밍에 사들이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었다.





준하(이해준)는 구현준(박정욱)으로부터 “이 찌라시, 네 작품이냐”며 의심을 받고, 회사의 몰락이 자신들의 강한길을 향한 복수 계획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현준은 “내가 바라는 건 강한길의 몰락이지, 회사가 아니다. 회사가 잘못되면 나도 막대한 손해”라며 소문의 주인공을 찾으라고 명령한다. 준하는 못마땅한 얼굴을 하지만, 현준의 말에 결국 민수의 소재를 찾기 위해 움직였다.






한편 덕상이 일몰증후군으로 배회했다던 법원 제출영상을 받은 인정은 지인을 통해 영상 속 인물이 덕상이 아닌, 손에 화상을 입은 비슷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아낸다. 이어 인정은 주문식(김형종)이 덕상의 병원기록을 빼내기 위해 원무과장과 몰래 회동한 녹음파일을 들고 그를 협박했고, 문식이 열어준 관제실에서 윤호와 함께 당시 덕상이 주세은(김소혜)과 함께 회사를 나갔다는 것을 알게 됐다.



즉 당시 세은과 함께 있었다던 덕상의 증언이 사실임을 확인한 것. 이로써 인정과 윤호가 요양병원에 갇힌 덕상을 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은 매주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차수현 | 최종편집 : 2017-02-14 10:16

저작권자 iMBC & TVia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